Home » » 소개

소개

CAM00083

소의 풍요로운 기운이 흐르는 곳 
우명리정씨고가(牛鳴里鄭氏古家) 

‘소가 우는 마을’이라는 뜻을 지닌 우명리는 풍수 지리학상으로 보면 소가 편안하게 누워 반추하고 있는 모습의 지세라고 한다. 농사를 지었던 옛날 사람들에게 소는 풍만과 평화의 상징이었다. 그렇기에 이 마을은 예부터 땅이 비옥하고 풍요롭기로 이름난 곳이다. 그중에서도 소의 젖줄 역할을 하는 학자의 집이 있으니 바로 우명리정씨고가다.

효자가 많이 나는 마을 
고색 찬연한 기와집이 즐비한 우명리 마을은 그 모습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내력 있는 마을이다. 이 마을은 다른 이름을 하나 더 갖고 있는데, 효자가 많이 나온 것으로 유명해 효리마을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그래서 마을 사람들은 예부터 학자가 많이 나고, 들이 넓어 살기 넉넉했던 이 집을 마을의 중심이라 여겨 ‘효리댁’이라 불러왔다.
우명리 마을 입구에 들어서면 국도변에 세워진 구충각(九忠閣)이라는 선덕비가 사람들의 이목을 끈다. 우명리정씨고가를 건립한 정지헌(鄭志獻) 선생의 아버지 정희운(鄭熙運) 선생과 그를 포함한 아들 아홉 명은 1728년, 조선 영조(재위 1724-1776) 때 일어난 무신란에 맞서 싸웠다. 이 비석은 그 충절을 인정받아 나라로부터 정여패를 하사받았음을 기리기 위해 만든 것. 이처럼 우명리정씨고가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무신란에 맞서 싸운 아들들의 효와 조국에 대한 충정이 함께 깃든 집이다.

성리학 사상이 배어 있는 가옥 
우명리정씨고가는 그 가옥 자체도 1985년 경상남도문화재 민속자료 121호에 지정될 만큼 전통과 역사를 자랑한다. 이곳이 처음 건립된 시기는 1720년대 초. 하동 정씨(河東鄭氏) 문헌공 정여창(鄭汝昌)의 7대손, 정희운의 아들 정지헌이 분가해 지은 집이다. 처음에는 초가 네 칸이었던 것을 1895년에 대문간채와 안채, 바깥사랑채, 안사랑채, 사당 등을 증축해 지금에 이르렀다. 400여 평의 대지 위에, 앞에는 사랑채가, 뒤에는 안채가 ‘ㅡ’형으로 배치된 이곳은 조선 시대 시골 부농의 가옥답게 안채의 마당보다 바깥마당인 사랑채의 마당이 넓어 활용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 유학을 중시한 집안답게 안사랑채와 사랑채 공간을 확실히 구분해 남녀가 사는 공간을 나눴으며, 학자들이 모여 공부하는 별채를 따로 두었다. 별채의 문틀에 보면 태극문양이 박혀 있는데, 이것은 선조들이 성리학 사상을 따랐음을 보여준다. 서울 생활을 접고 내려와 현재 우명리정씨고가를 운영하는 정경무 선생 역시 서원 문화에 일가견이 있는 사람으로, 세계유네스코 문화유산에 잠정 등록된 구계서원(龜溪書院)협의회 부회장직을 맡고 있다.

농가의 삶과 선비의 삶을 동시에 체험하다 
농사일을 마친 후, 감나무, 석류나무가 자리를 지키고 선 사랑채 마당 나무 벤치에 앉아 커피 한잔의 여유를 느끼길 좋아하는 이들 부부는 복잡한 도시에서의 삶을 접고 이곳에 내려와 살면서 왜 시골의 삶이 치유를 가져다주는지 점점 깨달아 간단다. 2013년 이곳을 개방한 것도 대청마루에 누워 가만히 하늘을 보며 사람들이 여유를 느끼고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 아직 이곳에 머문 손님은 많지 않지만, 그들은 우명리정씨고가가 오가는 사람들에게 마을의 좋은 기운을 전해주는 곳, 역사와 전통이 무엇인지 깨달아 갈 수 있는 곳이 되었으면 좋겠다 말한다. 텃밭에서 채소를 수확하고, ‘선비 체험’도 할 수 있는 우명리정씨고가는 이처럼 농사로 생업을 이루며 학자를 배출한 조선의 전통적인 가옥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Comments are closed.